‘음주운전 방조’ 오승윤, 줄줄이 퇴출…‘호구의 연애’ 편집·‘멜로가 체질’ 교체(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오승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오승윤. /텐아시아DB

배우 오승윤이 음주운전 방조로 불구속 입건되면서,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줄줄이 퇴출되게 됐다. 오승윤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대중들의 질타는 이어지고 있다.

오승윤은 MBC 예능 ‘호구의 연애’에서 여성 출연자와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해왔다. 그러나 오승윤이 불구속 입건되면서 ‘호구의 연애’ 제작진은 그의 출연 장면을 최대한 삭제하기로 했다. 제작진은 12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오승윤 출연과 관련해 시청자들이 불편을 느낄 것을 공감한다”며 “이번 주 방송부터 오승윤의 기존 촬영분량 중 타 출연자들의 감정선 등 방송 내용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영 예정인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도 차질이 생겼다. 오승윤이 여주인공 중 한 명인 전여빈(이은정 역)의 동생 효봉 역으로 캐스팅됐기 때문이다. ‘멜로가 체질’ 제작진은 12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최근 음주운전 방조로 입건된 오승윤 씨를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1회부터 14회에 걸쳐 오승윤 씨의 기 촬영됐던 분량의 재촬영 및 재정비 기간을 거쳐 8월 9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멜로가 체질’은 당초 이달 26일부터 방영될 예정이었다. ‘멜로가 체질’ 제작진은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께 예고했던 일정보다 방송을 연기하게 돼 사과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새벽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승용차에 동승한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오승윤은 지난 11일 소속사를 통해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A씨의 음주운전을 끝까지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당초 A씨는 오승윤의 여자친구라고 알려졌으나, 소속사 관계자는 “여자친구가 아니라 여성인 지인”이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