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거미X김종국, ‘거미와 모기’로 콜라보 무대 설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9주년 팬미팅 콜라보 레이스. /사진제공=SBS

거미와 김종국이 SBS ‘런닝맨’ 9주년 팬미팅에 한 팀으로 무대에 오르게 될까.

지난 7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9주년 팬미팅에 함께할 아티스트들의 정체가 밝혀졌다. 멤버들은 R&B 소울 발라드의 대가 거미, 인디 밴드계의 아이돌 소란, 힙합계의 힙스타 넉살&코드쿤스트, 팔색조 매력돌 에이핑크의 등장에 환호를 질렀다. 아티스트들은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귀 호강 라이브부터 좌충우돌 버라이어티 적응기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14일 오후 5시 방송에서는 멤버들과 아티스트들의 콜라보 레이스 최종 결과가 공개된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배신이 난무하는 팀 결정전에 출연진은 모두 폭소했다는 후문이다.

‘거미와 모기(?)’ 케미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던 거미와 김종국이 팀을 유지해 콜라보 무대를 함께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더불어 거미 팀에 남기 위해 애처롭게 어필했던 이광수와 아티스트들의 공통 기피 대상이었던 지석진이 누구와 팀을 이루게 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