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장동민 욕설 논란…공식석상서 유병재와 PD 향해 “야 이 XX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동민,씬의퀴즈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장동민./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장동민이 ‘욕설논란’으로 도마위에 올랐다. 공식석상에서 “이 XX야”라는 말을 여러번 내뱉어서다.

지난 11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트 호텔에서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개그민 장동민, 유병재, 허경환, 양세찬과 오준석 PD를 비롯해 수많은 취재진과 관계자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이날 유병재는 스포일러에 가깝게 너무나 구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이에 장동민은 장난섞인 표정으로 “그렇게 설명하면 누가 봐 이 XX야”라고 했다. 그러자 유병재는 “형 욕은 하지마”라고 응수했고, 현장에선 웃음이 터졌다.

또한 이 PD는 “사실 마음 같아선 멤버들 싹 다 갈고 여자출연자로 새롭게 출발하고 싶다”고 농담 섞인 발언을 했다. 이에 장동민, 유병재 등 출연자들은 어이 없다는 듯 이 PD를 바라봤다. 이 PD가 재밌다는 듯 웃자 장동민은 “얘는 뭐하는 XX야?”라고 거칠게 말했다.

네티즌들은 “연예인인데 공식적인 자리에서 말이 너무 거칠었다” “과거 말 실수로 문제가 됐던 걸 잊었나” 라며 장동민을 비판했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친해서 그런 것 아니냐” “개그맨이라 웃기기 위해 그런 것 같다”며 응수했다.

장동민은 이런 공식적인 자리가 처음이 아니다. 어느 한 명이라도 눈살을 찌푸리게 할 만한 행동을 했다면 한 번 쯤 되짚어 생각해 볼 필요는 있어 보인다. 아마추어가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장동민은 한부모 가정 비하 논란, 삼풍백화점 사건 생존자 모욕 논란 등 말로써 물의를 빚은 적이 몇차례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