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장한 구오즈’, 육성재와 동갑내기 친구들이 노는법(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육성재,조영민,조광민,노민우,리키,백경도,비투비,보이프랜드,틴탑,예쁘장한 구오즈

가수 육성재(왼쪽부터), 조영민, 조광민, 노민우, 리키, 모델 백경도가 12일 오후 서울 도화동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큐브TV ‘예쁘장한 구오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1995년생 아이돌들과 모델의 우정과 일상을 확인할 수 있는 큐브TV 리얼리티 ‘예쁘장한 구오즈'(이하 ‘구오즈’)가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러 나선다. 육성재, 리키 등 동갑내기 친구들이 SNS에 사진으로만 올렸던 그들만의 일상이 영상으로 공개된다.

12일 오후 2시 서울 도화동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서울가든호텔에서 ‘구오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 전 보이프렌드의 조영민·조광민·노민우, 틴탑의 리키, 모델 백경도가 자리를 함께했다.

이들 여섯 명은 20살 때부터 알게 됐다고 한다. 육성재는 ‘구오즈’에 대해 “매일같이 보는 가까운 친구들”이라며 “우리가 노는 모습을 우리만 재밌어하지 말고 사람들에게 보여주면 어떨까 해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육성재가 이들의 리더 역할을 맡았다.

다른 멤버들도 각각 맡은 캐릭터나 역할이 다르다. 육성재는 조영민에 대해 “다들 왁지지껄 웃을 때 혼자 진지하다”고 설명했다. 조영민은 조광민에 대해 “정말 활발하다. 덕분에 오디오가 비지 않는다. 할 말 안 할 말 다 하는 멋있는 아이”라고 했다. 조광민은 노민우에 대해 “말수가 없다. 그러나 하나 하나 던지는 말이 심장에 박히는 친구”라고 칭찬했다. 노민우는 리키에 대해 “음악 방송에서 보이는 멋있는 모습과는 반전으로 유머러스하다. 우리들의 분위기 메이커다. 제작진한테는 ‘사랑둥이’라고 불린다”고 했다. 백경도는 육성재에 대해 “우리를 잘 진두지휘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들은 각자 서로 하고 싶은 활동을 자유롭게 제안하고 ‘구오즈’를 통해 보여준다. 조광민은 공포 체험을, 조영민은 국토 대장정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육성재는 “친구들이 하고 싶은 것을 얘기해도 내 컨펌을 거쳐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영민,조광민,노민우,보이프렌드,예쁘장한 구오즈

전 보이프렌드 멤버 조영민(왼쪽부터), 조광민, 노민우./ 서예진 기자 yejin@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도 돈독한 팀워크를 보인 친구들은 각자의 소망도 밝혔다. 리키는 “경도가 의외로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 춘다. 우리끼리 음원을 내서 다같이 무대에 서는 것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구오즈’가 시즌제로 지속되는 것도 소망 중의 하나였다. 육성재는 “‘구오즈’ 촬영을 시작하기 시작할 때보다 지금이 더 친구들과 돈독해진 것 같다. 80살까지 시즌제를 해보는 것도 우리끼리 얘기를 해보고 있다”며 “먼저 시즌 1을 열심히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육성재는 “코미디TV와 케이스타에서 방송되는 구오즈의 시청률 합계가 3%를 넘으면 우리 여섯 명이 부르는 곡의 음원을 내겠다”는 공약도 내걸었다.

‘구오즈’는 이날 저녁 7시에 유튜브 큐브TV 채널과 올레TV모바일을 통해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