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이덴티티’ 최화정X이본X붐, 입담꾼 셋이 들려주는 ‘돌아이’ 대처법(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화정,붐,이본,돌아이덴티티

방송인 최화정(왼쪽부터), 붐, 이본이 12일 오후 서울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돌아이덴티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베테랑 MC 최화정, 이본, 붐이 이상하고 기가 막힌 일을 겪은 사람을 위해 나섰다. 세 사람은 라이프타임 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돌아이덴티티’를 통해 최강의 언변과 공감 능력으로 거침없는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라이프타임 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돌아이덴티티’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 서울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최화정, 이봄, 붐과 김정우PD가 참석했다.

‘돌아이덴티티’는 최화정, 이본, 붐 등 세 MC가 시청자들의 기가 막힌 사연을 받고 인생 경험에서 우러 나오는 상담과 사이다 발언으로 막힌 속을 뚫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시청자들이 보낸 사연 속의 똘끼 넘치는 존재를 ‘똘밍아웃’과 재연 드라마 ‘또라마’를 통해 집중 탐구하고 사이다 대처법을 알려준다.

붐은 “지금 2회 촬영까지 마쳤는데 녹화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녹화 시간이 길어지면 지치기 마련인데 지친 기색 없이 감독님이 편집하기 힘들 정도로 수다를 떨고 있다”며 최화정, 이본과의 케미부터 자랑했다.

최화정도 붐, 이본과 함께 하는 데 대해 “붐은 내가 워낙 좋아하는 동생이고 방송을 여러 번 같이 해서 기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본은 라디오 DJ를 할 때부터 알았지만 방송을 같이 하는 건 처음”이라며 “이본은 방송을 하면서 진심으로 화를 내고, 이상한 사연은 진심으로 이해를 못 하고 이상하게 생각한다. 그 모습이 너무 순수해 보이고 좋았다. 프로그램이 살아 있는 것 같다. 우리 셋의 케미가 너무 좋다”고 자랑했다.

이본,돌아이덴티티

방송인 이본이 12일 오후 서울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돌아이덴티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특히 이본은 2015년 방송된 TV조선 ‘앞치마 휘날리며’ 이후 4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다. 이본은 “좀 많이 쉬었죠?”라고 되물어 웃음을 안겼다. 이본은 “흘러가는 물에 자연스럽게 올라타서 흐름대로 살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감독님께 ‘돌아이덴티티’ 제안을 받았는데, 독특하기도 하면서 재밌는 소재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는 생각에 몇 년을 쉬었지만 편안하게 프로그램에 합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돌아이덴티티’는 100% 시청자의 사연으로 이뤄지는 프로그램이다. 거짓 사연에 대한 검증은 어떻게 하는지 묻자 김정우 PD는 “그런 것들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작가들이 미리 통화를 해서 사연자와 사연이 일치하는지 검증에 들어간다”고 대답했다. 붐은 “방송 중 사연자와 영상통화를 하거나 전화통화를 하는 시간이 있다. 그게 거의 1시간”이라며 진실된 방송을 강조했다.

또 ‘돌아이덴티티’는 시청자들의 사연을 재연 드라마 ‘또라마’로 탄생시켜 다른 고민 상담 프로그램과 차별화를 뒀다. 김정우 PD는 “주변에서 보기 힘들지만 기가 막힌 소재들로 드라마를 만드는 게 ‘돌아이덴티티’가 타 프로그램과 다른 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화정,돌아이덴티티

배우 겸 방송인 최화정이 12일 오후 서울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채널 새 예능프로그램 ‘돌아이덴티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최화정은 “사실 재연 드라마가 있다는 건 KBS JOY에서 하고 있는 ‘연애의 참견’과 비슷한 점이 있다. 하지만 확실하게 다른 점은 ‘연애의 참견’은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만 하고 ‘돌아이덴티티’는 주위에 있을 법한 이야기를 다룬다는 것”이라며 “드라마를 보면 공감하실 거다. ‘어? 회사에 저런 사람 있는데?’ 라는 생각을 하면서 몰입도가 더 높아지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을 보탰다.

프로그램의 의도와 가장 잘 맞는 MC로 꼽힌 이본은 “사실 까도 까도 무언가가 나온다는 건 재밌는 일이지 않나. ‘돌아이덴티티’는 양파 같은 프로그램인 것 같다. 상처를 받고 있는 영혼이 있다면 상처를 긁어 드리고, 시원한 답은 아니겠지만 길라잡이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붐은 “보통 직장에도 ‘돌아이 질량 보존의 법칙’이 있지 않나. 선을 못 지키는 분들이 있을 때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또 최화정은 “직장 생활을 하면 개인적인 영역으로 자꾸 들어오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것들도 사실은 ‘이 선을 지키면 애정이지만, 선을 넘으면 돌아이’라며 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얘기들이 많으니까 한 번쯤 꼭 봐달라”고 요청했다.

‘돌아이덴티티’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 라이프타임 채널을 통해 방송되며, 네이버TV로도 볼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