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이젠 당당한 비투비의 막내…회사에 힘 생겼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예쁘장한 구오즈,육성재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가 “이제는 당당한 비투비의 막내가 됐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2시 서울 도화동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큐브TV ‘예쁘장한 구오즈(‘구오즈’)’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이날 발표회에는 육성재 외에도 전 보이프렌드의 조영민·조광민·노민우, 틴탑의 리키, 모델 백경도가 함께했다.

‘구오즈’는 1995년생 아이돌들과 모델의 우정과 일상을 확인할 수 있는 리얼리티다.

육성재는 “일주일에 매일 볼 정도로 가까운 친구들”이라며 “우리가 노는 모습을 우리만 재밌어하지 말고 사람들에게 보여주면 어떨까 해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육성재는 프로그램의 기획에도 많이 참여했다고 한다. 육성재는 “스무살 때 만났을 때부터 같이 많이 놀러도 다니고 비슷한 직업군에서 일하다 보니까 공감대도 형성됐다. 친구들과 함께 보여줄 것도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일상, 즐거움을 방송으로 내보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생각했다. 이제 5년이 지나 회사에 얘기할 수 있는 힘이 생긴 것이다. 당당한 비투비의 막내가 됐구나 싶었따”고 했다.

육성재는 “그래서 기획팀, 영상팀 분들에게 95즈의 리얼리티를 제안했다. 고프로나 캠코더 들고 소소한 것을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지원을 많이 해줄지 몰랐다. 과분한 제작을 해줘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구오즈’는 이날 저녁 7시에 유튜브 큐브TV 채널과 올레TV모바일을 통해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