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첫 단독 리얼리티에 “내게도 이런 날이 오다니” 감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뽕 따러 가세’ 스틸./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뽕 따러 가세’로 첫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가수 송가인이 “이런 날이 올 줄은 정말 상상도 못 했다”며 감격과 떨림의 소감을 전했다.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는 접수된 시청자들의 사연과 신청곡에 따라 송가인이 직접 사연의 주인공을 찾아가 특별한 노래를 선물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송가인과 도우미 붐이 국내는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 힐링을 선사하는 글로벌 로드 리얼리티다.

송가인은 “내 이름을 걸고 하는 프로그램이라 부담은 크지만, 자식처럼 친구처럼 다가가 진실 된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실제 송가인은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직접 ‘뽕 따러 가세’ 기획에 참여해 아이디어를 보탰다. 송가인은 “공연을 보고 싶어도 못 보시는 분들에게 찾아가 노래를 불러드리고 싶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송가인은 화려하게 마련된 정식 무대가 아니라 장소를 불문하고 공연을 펼치는 로드 리얼리티 콘셉트에 대해 “무대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며 “오히려 딱딱한 정식무대 보다 가까이에서 편하게 보여드릴 수 있는 무대를 더 좋아한다. 무명시절에도 홀로 짐을 들고 각지를 돌아다니며 공연했다. 나를 불러주는 곳이 무대라고 생각했다”고 웃었다.

특히 송가인은 이번 ‘뽕 따러 가세’를 통해 정통 트로트 뿐 아니라 발라드, K팝, 팝송, 민요, 동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송가인은 “그동안 정통 트로트만 보여드렸는데, 송가인이 이런 곡까지 할 수 있구나 생각이 드시게끔 매 회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부르겠다”고 했다.

송가인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이후 출연하는 예능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뽕 따러 가세’도 자신하냐”는 질문에 송가인은 “‘내일은 미스트롯’은 나를 포함한 모든 참가자가 열심히 해서 사랑받은  것 같다”며 “‘뽕 따러 가세’는 나 혼자 보여드리는 거라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내일은 미스트롯’ 당시 마스터와 참가자로 만났던 붐과 의기투합한 것에 대해서는 “붐 오빠는 보이는 그대로다. 재치 있고 재미있고 케미가 너무 잘 맞아서 촬영 내내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고 즐거운 현장분위기를 전했다.

노래로 기쁨과 위로를 주는 송가인이지만 정작 본인이 힘들 때 들으면서 치유받는 노래는 무엇일까. 송가인은 “김보경의 ‘혼자라고 생각말기’라는 노래가 떠오른다”며 “나와 내 노래가 팬들에게 이런 존재가 된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고 끝까지 팬들을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 감동을 안겼다.

‘뽕 따러 가세’는 공식 홈페이지와 제작진의 이메일을 통해 송가인을 만나고 싶은 이유가 담긴 사연과 듣고 싶은 노래, 신청곡을 접수 받고 있다. 송가인의 ‘뽕 따러 가세’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