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이몽’, 중국서 영화로 개봉…“韓·中이 공유해야 할 역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몽’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토요드라마 ‘이몽’이 중국에서 영화로 개봉된다.

‘이몽’ 측은 12일 “중국의 미디어그룹 양광칠성그룹(陽光七星媒體)이 자사 계열사를 통해 드라마 제작사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와 계약을 체결, 중국 내 ‘이몽’ 독점 채널배급과 영화 개봉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광칠성그룹은 ‘이몽’ 드라마 판 중국 배급을 위한 방영허가 등의 관련 업무를 맡고, 상업영화 ‘이몽’ 제작은 두 회사가 모두 나선다.

영화 버전 ‘이몽’은 총 40부작인 TV 드라마를 재편집하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필요에 따라 영화에 들어갈 추가 장면 촬영이 있을 수 있다. 양사는 ‘이몽’ 영화 제작과 중국 개봉을 위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 공동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기로 했다.

우정(吳征) 양광칠성그룹 회장은 “개인적으로 조부가 상하이 임시정부 시절 김구 선생과 깊은 인연이 있다”며 “‘이몽’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드라마로서 한국과 중국 국민이 공유할 수 있는 일제강점기 역사를 다루고 있다. 한중 문화교류 차원에서 ‘이몽’은 꼭 성공해야 한다고 생각해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몽’은 일제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오는 13일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