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강간 혐의’ 강지환, 검은색 모자+마스크 ‘침묵’…영장심사 위해 법원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성폭행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 된 강지환이 12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분당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모습을 드러냈다.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왔다.

강지환은 오전 11시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보다 한 시간가량 빠른 오전 10시쯤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으로 향했다.

이날 강지환은 검은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났다.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경찰서 입구에 대기하고 있던 승합차로 빠르게 올라탔다.

강지환,성폭행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 된 강지환 ./ 사진=이승현 기자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9일 밤 10시 50분 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강지환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은 A씨와 B씨 등 스태프 2명과 자신의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B씨를 성폭행하고 A씨를 성추행한 혐의다.

강지환은 1, 2차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11일 광주경찰서는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로 체포된 강지환에 대해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지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다.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저녁 결정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