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정두홍 무술감독 “‘놈놈놈’ 정우성의 역주행 장면, 한 폭의 그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방구석1열’

정두홍 무술감독이 액션영화에 대한 철학을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구석1열’은 액션 영화 특집으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하 ‘놈놈놈’)과 ‘일대종사’를 다룬다. 이에 한국 액션 영화계를 대표하는 무술감독이자, ‘놈놈놈’의 액션을 맡았던 정두홍 무술감독이 출연한다.

최근 ‘방구석1열’의 녹화 당시 정두홍 무술감독은 ‘놈놈놈’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배우 정우성의 사막 역주행 장면을 떠올렸다. 그는 “촬영 내내 배우 이병헌의 액션에 반해있던 창이파 배우들이 역주행 장면 촬영 후 마음이 돌아서 정우성의 액션에 찬사를 보냈다. 달리는 말과 정우성의 궁합이 정말 잘 맞았던 한 폭의 그림 같은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정두홍 무술감독은 또 다른 명장면으로 꼽히는 귀시장 액션 장면에 대해서는 “색다른 액션을 구현해내기 위해 오랜 회의를 거쳤다. ‘정우성만이 선보일 수 있는 액션이 무엇일까?’ 생각하다가 해적 영화에서 많이 봐왔던 ‘줄타기 액션’ 아이디어를 냈다”고 비화를 밝혔다. 이에 민규동 감독은 귀시장 장면을 두고 “정말 멋진 장면이었다. 극장에서 이 장면을 본 관객들이 탄성을 지르더라”라고 덧붙여 공감을 샀다.

또한 정두홍 무술감독은 ‘액션영화에 대한 철학’에 대해 “어느 순간부터 액션 자체를 감정이라고 느낀다. ‘이 액션에 어떤 감정을 집어넣어야 할까?’ 등을 늘 고민한다”면서 액션에 대한 남다른 소신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