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비너스 라임·유영·여름, 이름 바꾸고 연기 도전…서영은 그대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채주화(왼쪽부터 시계방향), 이화겸, 유나결, 이서영. / 사진제공=판타지오

판타지오가 12일 “그룹 헬로비너스 멤버였던 라임, 유영, 서영, 여름이 활동명을 바꾸고 판타지오와 동행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판타지오는 공식 SNS를 통해 라임, 유영, 서영, 여름의 새 출발을 알림과 동시에 새로운 프로필 사진, 이름을 공개했다.

2014년 헬로비너스로 합류한 서영과 여름이 판타지오 소속으로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라임과 유영이 재계약을 체결했다.

라임은 ‘채주화’로서 연기에 도전한다. 유영도 ‘이화겸’으로 활동명을 바꾸고 배우로서 더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유영은 드라마 ‘후아유’‘써클: 이어진 두 세계’에 출연했으며 오는 31일 방영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 아이돌 스타 주라인 역을 맡았다. 여름도 유나결이라는 이름으로 연기자 활동을 시작한다.

서영은 본명 이서영으로 뮤지컬 활동을 이어간다. 서영은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시즌 9에서 미리 역에 다시 낙점됐고, ‘달을 품은 슈퍼맨’의 써니 역에도 캐스팅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