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6IX 이대휘, ‘니가 알던 V2’로 숨겨져 있던 일상 대방출…“말투부터 식성까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니가 알던 내가 아냐 V2’ 방송 화면./사진제공=Mnet

Mnet ‘니가 알던 내가 아냐 V2’에서 그룹 AB6IX의 이대휘와 관계자 팀이 환상의 팀워크로 완승을 거뒀다.

지난 11일 방송에는 이대휘가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평소 가까운 사이인 가수 헤이즈, 박소현, 유선호, 아이즈원 채연은 관계자 팀으로 나섰다. 이들은 비관계자 팀에 대항해 일상 예측 퀴즈에 도전했다.

이날 이대휘는 VCR을 통해 좌충우돌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상큼하고 프로페셔널 한 무대 위에서의 모습과는 달리 어딘가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첫 번째 문제는 주문한 배달 음식이 오지 않을 때 이대휘의 반응에 관한 내용이었다. 관계자들은 ‘식당에 전화해 출발했는지 물어본다’를, 비관계자 팀은 ‘청소를 시작한다’를 골랐으나 이대휘는 둘 중 어느 것도 아닌 갑작스레 셀카를 찍는 행동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두 번째로는 운동 신경이 없이 칼 군무를 어떻게 소화하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이대휘가 어떤 대답을 했을지 묻는 문제가 출제됐다. 아이돌 전문가 박소현은 이대휘와 관련된 다양한 지식을 쏟아내며 평소 라이머 대표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기 때문에 ‘라이머 대표님이 무섭거든요’라는 답이 맞을 것 같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하지만 헤이즈의 날카로운 지적에 따라 ‘생계가 달려서 이를 악물고 한다’를 선택했다. 비관계자 팀은 ‘운동 신경이 좋으면 운동선수를 했죠’라는 답을 골랐다. 정답은 헤이즈가 말한 생계였다.

다음으로는 운전 면허 학원에서 주행 연습을 하던 이대휘가 차 시동이 꺼졌을 때 어떻게 반응했을지였다. 관계자 팀은 4개의 보기가 모두 이대휘가 평소 쓰는 말투라며 혼란스러워 했지만 곧 ‘”살려주세요!”라며 소리를 지른다”를 답으로 골랐고 이는 정답이었다. 이대휘는 자신을 너무도 잘 알고 있는 지인들의 활약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후 숙소에는 장성규가 깜짝 방문해 이대휘의 체중을 늘리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장성규에게 실수로 까나리 액젓을 쏟은 이대휘의 대처 방법에 대한 문제도 관계자 팀이 맞혔다. 관계자 팀은 이대휘가 많은 향수를 가지고 있다는 것도, 심지어 어떤 향수를 자주 쓰는 지까지 꿰고 있는 모습으로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어 양배추를 먹지 못하는 이대휘에게 장성규가 양배추 쌈을 권하자 보인 반응을 묻는 문제가 출제됐고, 비관계자 팀은 순발력을 발휘해 ‘가스버너 아래에 숨긴다’는 답을 선택했다.

결과는 관계자 팀의 압승이었다. 비관계자 팀은 “이번 편은 (관계자들이 주인공을 정말 잘 알고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 “팀워크가 어마어마하다”고 혀를 내둘렀다. 180만원의 관계 증진 기금을 획득한 이대휘와 관계자들은 녹화가 끝나고 회식을 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다음 주 방송에는 ‘예능 치트키’ 박준형이 주인공으로 출연해 god 손호영과 데니안, 가수 김상혁, 황치열 등 관계자들과 함께 일상 예측 퀴즈에 도전한다.

‘니가 알던 내가 아냐 V2’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