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유서진, 오늘(12일) 조동혁 전 부인으로 첫 등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의 유서진./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유서진이 미스터리 캐릭터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다.

매 작품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유서진은 극중 도하윤(조동혁 분)의 전 부인 김빛나 역을 맡았다. 김빛나는 재능 있는 화가 도하윤이 갖고 싶어 결혼했지만, 도하윤이 슬럼프에 빠지자 이혼했다. 도하윤이 최수아(예지원 분)를 만나 슬럼프를 극복하는 순간 의미심장한 이유로 그의 곁을 지키는 인물이다. 유서진은 똑 부러지는 이미지와 연기력으로 극에 긴장감을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공개된 사진 속 유서진은 화려한 분위기와 시크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이트 재킷에 심플한 액세서리로 멋을 더한 유서진은 깔끔히 넘긴 헤어스타일로 김빛나가 어떤 캐릭터인지 전달시키고 있다. 속내를 알 수 없는 오묘한 미소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완벽한 모습으로 자신을 포장한 김빛나가 무슨 이유로 도하윤의 곁을 지키고 있는지, 그들의 관계는 어떻게 풀어나갈지 오늘(12일) 첫 등장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유서진의 첫 등장이 예고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1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