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에릭X앤디, 에실장·앤데렐라로 변신 ‘환상의 조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세빌리아의 이발사’ 방송 화면./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신화 멤버 앤디와 에릭의 이발사 도전기가 베일을 벗었다.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앤디와 에릭은 베테랑 이발사와 스페인 세빌리아에서 이발소 운영을 준비했다.

이날 앤디와 에릭은 53년 경력의 장인 이발사 이남열의 이발소를 방문했다. 이들은 이남열에게 직접 면도와 머리 세팅까지 받으며 세빌리아로 떠나기 전 특별한 이발소 체험을 했다.

이후 스페인 세빌리아로 향한 두 사람은 배우 김광규, 이남열과 함께 이발소 준비에 나섰다. 그 사이 배우 이민정과 다이아 채연은 헤어 디자이너와 함께 미용실 운영을 준비했다.

본격적인 이발소 운영을 시작하기 전 손님을 받으며 만반의 준비를 마친 앤디와 에릭이 앞으로 이남열을 도와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에실장’으로 변신한 에릭이 낯선 스페인에서 영어는 물론 스페인어까지 선보이며 숨겨둔 능력을 뽐내 기대를 더했다.

앤디도 궂은일을 도맡아 하며 출연진의 음식까지 책임지는 ‘앤데렐라’로 변신했다. ‘세빌리아 이발사’를 통해 공개될 앤디와 에릭의 새로운 매력들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앤디와 에릭이 출연하는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