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는 녀석들’, 장문복·뉴썬·실제 유튜버 섭외…’젊은 세대’에게 통할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D ‘오지는 녀석들’ 포스터./ 사진제공=tvN D

새 웹시트콤 ‘오지는 녀석들’이 갓 데뷔한 그룹 리미트리스의 장문복, 아이돌 그룹 소나무의 뉴썬과 실제 유튜버로 활동 중인 변승주를 섭외해 젊은 세대를 공략하려 한다.

11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동 켄싱턴호텔에서 tvN D Story 5G 웹시트콤 ‘오지는 녀석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안지훈 PD, 박다연 PD, 연기자 이민호, 뉴썬, 김예지, 소주연, 김관수, 변승주가 참석했다. 장문복은 개인 일정상 불참했다.

‘오지는 녀석들’은 대학 마술 동아리 ‘어메이징’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각 인물들마다 비상한 초능력을 갖고 있다. 안 PD는 “젊은 세대에게 웹시트콤을 보여주고자 하는 마음에 기획하게 됐다. ‘오지는 녀석들’의 ‘오지’는 ‘5G’의 중의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PD는 “요즘 친구들이 좋아할 수 있을 만한 이야기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어메이징’의 회장 구준희 역에 이민호, 순간이동 능력자 안혜영 역에 뉴썬이 출연한다. 안혜영은 순간이동 능력자이지만 아이돌 덕후이기도 한 캐릭터다. 뉴썬은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은 리미트리스”라고 밝혔다.

메소드 연기 지망생 신유리 역은 김예지, 부양 마술 담당 이진주 역은 소주연, 어메이징’의 신입부원 한명수 역은 김관수가 맡았다.

투명인간 능력자 민동한 역은 장문복이 연기한다. 유튜브 ‘공대생 변승주’의 크리에이터인 변승주가 극 중에서도 유명 유튜버로 등장하며 연기에 처음으로 도전한다.

안 PD는 “가장 재밌게 생각했던 포인트는 아주 멋있는 능력이 아니라 자잘하더라도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꼽으려고 했다는 점”이라고 짚었다. 이어 “B급 코드를 살리면서도 사람들이 손쉽고 간편하게 볼 수 있도록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지는 녀석들’은 10부작으로 오는 12일 오전 9시 첫회가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