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인간사이다’ 계보 잇는다…폭풍 활약 ‘기대감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스터 기간제’의 윤균상./사진제공=OCN

오는 17일 첫방송은 앞두고 있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의 윤균상이 ‘인간 사이다’로 활약할 것을 예고한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담은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그동안 OCN 오리지널에는 매력적인 사이다 캐릭터들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플레이어’ 속 거대악을 잡는 천재 사기꾼 강하리(송승헌 분)부터 ‘구해줘2’에서 헛된 믿음에 저항하는 미친 꼴통 김민철(엄태구 분)까지. 이들은 사회 통념을 깨는 매력적인 안티 히어로의 모습을 보여줬고, 악인을 응징하는 통쾌한 한방을 선사해 짜릿한 전율을 불러일으켰다.

OCN표 사이다 캐릭터의 독보적 매력을 이어갈 또 한 명의 ‘안티 히어로’가 출격한다. ‘미스터 기간제’의 주인공인 속물 변호사 기무혁(윤균상 분)이다. ‘플레이어’의 강하리, ‘구해줘2’의 김민철처럼 ‘미스터 기간제’의 속물변호사 기무혁도 색다른 주인공이다. 성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속물이지만, 한 아이의 죽음과 비리로 점철된 살인 사건을 마주하게 되면서 상위 0.1% 명문 천명고에 위장 잠입해 진실을 향한 추적을 시작한다. 속물 변호사인 기무혁으로 인해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이 드러나면서 동시에 기무혁의 반격이 시작될 것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기무혁이 치밀하게 전략을 세우고 타이밍을 기다려 성공을 거머쥐는 능력 있는 변호사였다는 점에서 그가 천명고에 잠입해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미스터 기간제’ 측은 “무더위를 날려버릴 소름 돋는 긴장감과 짜릿한 반격의 순간이 준비돼 있는 드라마다. 특히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전할 윤균상의 사이다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미스터 기간제’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