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방조’ 오승윤 “말리려고 했지만 전적으로 제 잘못”(공식입장)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배우 오승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오승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배우 오승윤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11일 “오승윤이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다” 며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오승윤도 이날 소속사를 통해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동승자 A씨는 당시 음주 단속활동을 벌이던 경찰에게 적발됐으며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수치인 0.10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오승윤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입니다.

소속사 확인 결과,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습니다.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입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