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하차’ 최병찬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심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톤의 최병찬. /제공=Mnet ‘프로듀스X101’

그룹 빅톤의 최병찬이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 하차하는 가운데 직접 쓴 편지를 통해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최병찬은 11일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의 공식 SNS에 “안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 밝은 모습만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했다. 여러분이 보내주신 큰 사랑과 관심에 부응하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에 지금도 한 글자 한 글자 적어 내려가는 것이 힘들지만, 더 건강한 모습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기 위해서 고민 끝에 결정한 것임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최병찬은 “당분간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몸, 마음을 모두 회복하고 무대로 돌아와서 응원해주시는 모든 이들에게 반드시 건강한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최병찬은 건강상의 이유로 ‘프로듀스X101’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최병찬이 앓고 있던 만성 아킬레스건염의 통증이 최근 들어 심해졌다. 심리적 부담이 겹쳐 치료를 병행하며 연습과 경연 일정에 참여했지만, 프로그램 출연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면서 “그가 건강 회복을 위해 충분한 휴식과 치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