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팬, “대법원 판결 감사…마음고생 많았다” 지지 성명문 [전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승준 SNS 갈무리

과거 ‘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이 다시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는 길이 열린 가운데, 그를 지지하는 팬들이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유승준 갤러리는 대법원의 유승준 비자발급거부 위법 판결에 대해 성명문을 발표했다.

팬들은 “유승준이 한국 땅을 떠난 지 어느덧 17년, 정말 길고도 긴 시간이지만 많은 팬들은 그의 복귀를 간절히 염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차례 입국을 시도했지만 계속되는 비난에 직면한 그는 모진 시간을 감내해 왔다”며 “왜 굳이 한국으로 돌아오려고 하느냐고 반문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팬들은 그의 진심을 안다. 유승준은 언제나 조국을 그리워했고 그가 품은 진정한 꿈을 알기에 팬들은 믿고 기다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팬들은 “하해와 같은 대법원 판결에 깊은 감사함을 표한다”며 “그동안 마음고생 많았을 유승준에게 응원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한다”고 했다.

이날 대법원은 유승준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대법원은 현행 재외동포법상 병역을 기피할 목적으로 국적을 상실하고 외국인이 된 경우에도 38세까지만 재외동포 체류자격을 제한하는 점, 출입국관리법상 대한민국에서 범죄를 저지른 외국인도 원칙적으로 5년간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유씨의 입국을 거부한 정부의 결정은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유승준은 재판을 통해 입국할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

유승준은 1997년 데뷔해 ‘가위’ ‘나나나’ ‘사랑해 누나’ ‘열정’ ‘찾길 바래’ 등을 히트 시키며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2002년 1월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면서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 기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법무부는 그의 입국을 제한했고 유승준은 17년 동안 한국 땅을 밟지 못했다.

 

다음은 유승준 갤러리의 성명서 전문

우리들의 영원한 ‘아름다운 청년’, 유승준의 복귀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유승준이 한국 땅을 떠난 지 어느덧 17년.

정말 길고도 긴 시간이지만, 많은 팬들은 그의 복귀를 간절히 염원했습니다.

2002년 군 입대 회피 논란을 일으키면서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샀고, 이후 여러 차례 입국을 시도했지만 계속되는 비난에 직면하면서 그는 정말 모진 시간을 감내해 왔습니다.

왜 굳이 한국으로 돌아오려고 하느냐고 반문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팬들은 그의 진심 어린 마음을 알고 있습니다.

유승준은 언제나 조국을 그리워했으며, 그가 품은 진정한 꿈을 알기에 팬들은 믿고 기다릴 수 있었습니다.

유승준 갤러리 일동은 하해와 같은 대법원 판결에 깊은 감사함을 표하며, 향후 유승준의 활동에 아낌없는 지지를 행사할 것임을 이 자리를 빌려 밝히는 바입니다.

끝으로 그동안 마음고생 많았을 유승준에게 응원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습니다.

“언제나 그대가 존재했기에, 우리들의 꿈은 자라날 수 있었습니다. 학창 시절 우리들의 영원한 우상 ‘아름다운 청년’ 유승준이 다시금 피어오를 수 있는 그날을 기대하겠습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