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폭소 만발 할머니 댁 방문기…“인싸템 선물→진수성찬까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가 비파주를 담기 위해 목포로 떠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는 과일 비파로 술을 담기 위해 할머니 댁에 방문한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일상으로 안방극장에 대폭소를 안길 예정이다.

이날 박나래는 양손 가득 무겁게 할머니, 할아버지의 선물을 챙겨 목포를 찾는다. 평소 할아버지가 갖고 싶어 했던 지구본을 선물하자 할아버지는 “이런 쬐깐한 미니 지구가 아니고 진짜로 큰 지구”라며 지구 정복에 대한 큰 꿈을 말해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박나래가 특별히 준비한 인싸템을 본 할머니, 할아버지의 상반된 반응이 이목을 끈다. 선물이 마음에 들어 바로 챙기는 할아버지와 달리 할머니는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시선을 회피한다고 해 박나래가 가져온 특별한 선물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손녀 사랑이 듬뿍 담긴 밥상도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장어구이부터 오골계 백숙까지 육해공 모두 있는 산해진미에 박나래는 다이어트 해야 한다는 말과는 달리 입 한가득 음식을 머금어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이어 할머니의 달콤 살벌한 입담은 박나래를 진땀 빼게 만든다. 최근 살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는 손녀의 말에 험한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비파나무를 찾던 박나래에게 청천벽력의 한 마디로 식겁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힐링하러 왔다 진땀만 뺀 박나래의 폭소 만발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