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2 ‘녹두꽃’, 아쉬움 달랠 비하인드 공개…화기애애+웃음만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비하인드. /사진제공=SBS ‘녹두꽃’

종영을 이틀 앞둔 SBS ‘녹두꽃’의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녹두꽃’을 떠나 보내기 서운하다는 시청자의 반응이 쏟아지는 가운데 11일 ‘녹두꽃’ 제작진이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줄 촬영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대방출했다. 추운 겨울부터 뜨거운 초여름에 이르기까지 ‘녹두꽃’ 배우 및 제작진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그동안 ‘녹두꽃’ 촬영현장에서 포착된 배우들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과 함께 안방극장에 처절한 울림을 선사한 녹두장군 최무성(전봉준 역)을 비롯해 박혁권(백가 역), 그리고 김상호(최덕기 역), 안길강(해승 역), 노행하(버들 역), 병헌(번개 역) 등 별동대, 박규영(황명심 역) 등 배우들은 추울 때도, 더울 때도 얼굴 가득 미소를 머금은 채 촬영을 준비 중이다. 카메라를 발견하고 눈을 맞추며 활짝 미소 짓는 모습, 함께 촬영하는 소를 친근하게 어루만지는 모습, 동료 배우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등 찰나가 담긴 사진에서 ‘녹두꽃’ 촬영현장의 유쾌한 분위기와 팀워크를 느낄 수 있다.

지난 4월 첫 방송을 시작한 ‘녹두꽃’은 늦겨울 추위가 가시지 않은 2월부터 촬영에 돌입했다. 이어 초여름 무더위가 찾아오는 7월까지 촬영을 이어왔다. 겨울부터 봄을 거쳐 여름에 이르기까지 세 계절을 함께한 것. 시대극인 만큼 전국 각지를 돌며 촬영한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동학농민혁명의 역사를 재현하기 위해 다양한 전투 장면을 촬영하며 동고동락한 배우, 제작진은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하게 됐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와 팀워크는 ‘녹두꽃’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다. 125년 전 민초들이 꿈꿨던 전복의 판타지 동학농민혁명이 드라마를 통해 어떻게 그려질지, 종영까지 단 2일만을 남겨두고 있는 ‘녹두꽃’에 주목된다.

‘녹두꽃’ 45~46회는 오는 12일 밤 10시 방송되며, 13일 종영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