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강지환 구속 영장 신청···외주 스태프 성폭행·성추행 혐의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조선생존기

배우 강지환 / 사진=텐아시아DB

경찰이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11일 준강간 혐의로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지환은 지난 9일 외주 여성 스태프 A씨, B씨와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 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진술과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씨는 전날 이뤄진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다. 범죄 경위 등에 대해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강지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2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A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같은 날 오후 10시 50분쯤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강지환은 2001년 뮤지컬 ‘록키 호러 픽쳐쇼’로 데뷔했다. 영화 ‘영화는 영화다’ ‘7급 공무원’ ‘차형사'(2012), 드라마 ‘쾌도 홍길동’ ‘작은 신의 아이들’ 등에 출연했고, MBC ‘진짜 사나이 300’ 등 예능에서도 활약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