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박하선X이상엽X예지원X조동혁, 시청자 홀린 싱크로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 캡처, /사진제공=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의 변신이 놀랍다.

지난 5일 ‘오세연’이 베일을 벗었다. 감성적 대사, 감각적 영상미, 현실 공감 스토리 등을 선보이며 방송 첫 주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그중에서도 가장 호평을 모은 것은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력이었다.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박하선(손지은 역)은 수수하고 평범한 주부 손지은 그 자체였다. 옅은 화장, 질끈 묶거나 풀어 내린 머리, 공허한 눈빛은 금방이라도 무너져내릴 듯한 손지은의 심리를 그대로 반영했다. 박하선은 섬세한 연기와 표현력으로 새로운 설렘을 낯설어하고 부정하면서도 점점 빠져드는 손지은의 심리변화를 점진적으로 그려냈다.

이상엽은 살아 숨쉬는 모든 생명체를 사랑하는 생물교사 윤정우 역을 맡았다. 그는 맑고도 깊은 눈빛으로 윤정우 캐릭터의 순수함과 청정함을 담아냈다. 또한 과묵함 속에 손지은을 향한 묘한 끌림을 표현하며 시청자도 함께 숨죽여 몰입하게 만들었다.

예지원은 매혹적인 전업 주부 최수아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언제나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해 온 팔색조 배우 예지원이 이번에는 우아하면서도 농염한 주부로 돌아온 것. 그녀는 아름다운 외모, 아찔한 몸매와 반전되는 차분한 목소리톤으로 최수아를 그려냈다. 그녀의 이 같은 이중적 표현법이 극중 최수아가 숨긴 치명적 비밀과 맞물려 시청자의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조동혁은 천재 화가 도하윤의 아우라를 그대로 발산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슬럼프에 빠진 천재화가로서, 창작에 대한 갈증을 느끼고 있는 도하윤의 모습이 조동혁의 섹시하고 시크한 면모와 만나 시너지를 발휘했다. 가만히 서있기만 해도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에 더해 전작의 코믹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차갑고 무뚝뚝한 남편으로 분한 정상훈(진창국 역), 잘 나가는 출판사 대표의 카리스마와 속물 같은 면모를 보여준 최병모(이영재 역), 현실적인 연기로 안방극장 분노를 유발한 시어머니로 분한 김미경(나애자 역)까지. 브라운관을 꽉 채우는 명품 배우들의 연기 열전이 ‘오세연’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나아가 이들이 앞으로 어떤 열연을 펼칠 것인지 ‘오세연’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오세연’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