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5개월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 ‘기생충’ 지하실男 박명훈 효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가  5개월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한끼줍쇼’에는 영화 ‘기생충’에서 일명 지하실 남자로 출연해 강력한 인상을 남긴 배우 박명훈이 출연했다. 이날 ‘한끼줍쇼’ 시청률은 3.7%(TNMS, 유료가입) 까지 상승하며 5개월만에 가장 높은 기록을 달성했다.

박명훈은 ‘기생충’과 관련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놔 시선을 사로잡았다. 주위의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이 영화에 출연 한다는 사실을 숨겨야 했으며, 심지어 칸 영화제에서도 출연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지 못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박명훈과 이경규 팀은 종료 4분전 극적으로 한끼에 성공 했다. 한끼를 허락한 집은 옥탑 방에서 시작해 16번 이사를 한 끝에 평창동 대저택에 살고 있는 부부의 집이었다. 박명훈은 자신이 대학로에서 연극을 하던 시절에 1년에 100만원도 못 벌었다며 고생담을 털어 놓았다.

TNMS 시청자 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한끼줍쇼’는 50대 여성이 가장 많이 시청해 시청률이 4.0%까지 상승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