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자동차극장→야구장…열애 선언 뒷이야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커플. /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에서 ‘연맛 공식커플’이 된 오창석과 이채은이 실제 연인이 되기까지의 가슴 떨리는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11일 밤 11시 방송될 ‘연애의 맛’ 8회에서 오창석과 이채은은 만난 지 한 달째가 된 것을 기념해 첫 만남을 가졌던 카페를 다시 찾는다. ‘아아커플’의 탄생지인 이 곳에서 오창석과 이채은은 역시나 ‘아주 차가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했고, 한 달 사이 부쩍 가까워진 것을 새삼 실감한 듯 웃음을 터트렸다. 오창석은 그동안 이채은을 만나기 위해 이채은의 집까지 무려 왕복 100km를 오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창석은 이채은이 보고 싶다는 영화 ‘알라딘’을 보기 위해 자동차 극장을 찾았다. 오창석은 좀처럼 영화에 집중하지 못한 채 옆에 있는 이채은만 바라보며 입에 팝콘을 넣어주는 등 달달한 팔불출 남친의 모습을 보였다. 영화가 끝나자 이채은과 함께 공원을 찾아 “이젠 밖에서 편하게 보고 싶다”며 “내 여자친구가 돼줬으면 좋겠다”라고 수줍게 고백했다.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자들이 일제히 환호성을 터트렸고, 김재중은 “부럽다”며 연신 질투어린 모습을 보였다.

고백한 지 며칠 후 오창석과 이채은은 야구 경기에 시구자와 시타자로 초대받아 야구장을 찾았다. 시구 전, 현장 MC는 두 사람에게 “실제 연인이냐, 방송 연인이냐”는 돌발질문을 했다. 이에 오창석은 “실제로 만나고 있다”며 당당히 공개 열애를 선언, 연맛 공식 2호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오창석의 진솔한 고백부터 화끈한 열애 공개현장까지, 갓 시작하는 연인들의 떨림과 설렘이 고스란히 전달되며 안방극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처음부터 숨김없이 서로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온 아아커플이 모두의 응원대로 연인의 결실을 맺게 됐다”며 “앞으로 더욱 무르익어갈 두 사람의 연애의 맛을 계속해서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