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 크리스탈, 영화 ‘애비규환’ 주인공 발탁…첫 독립영화 도전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정수정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수정(f(x) 크리스탈)이 영화 ‘애비규환’이 주인공으로 확정됐다.

정수정은 영화 ‘애비규환’의 주인공 토일 역을 맡아 데뷔 후 처음으로 독립 영화에 참여한다.

‘애비규환’은 불같은 사랑으로 임신을 하게 된 대학생 토일이 결혼을 앞두고 친아빠를 찾아가는 여정을 재기발랄하게 담아낸 소동극이다. 정수정이 연기할 토일은 누구에게도 쉽게 주눅 들지 않고하고 싶은 건 어떻게든 해야 하는 무모할 정도로 적극적이고 용감한 성격의 소유자다. 임신과 결혼이라는 인생에서 가장 중대한 일을 앞두고 다양한 상황을 맞닥뜨리며 성장하는 캐릭터인 만큼 정수정의 매력과 만나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증을 야기한다.

정수정은 그룹 f(x)의 멤버로 데뷔 후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하이킥짧은 다리의 역습’을 시작으로 드라마 ‘상속자들’ ‘하백의 신부 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 ‘플레이어’ 등 여러 장르의 드라마에서 자신만의 색깔 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쌓아왔다.

특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존재감 있는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얻은 것은 물론 최근작 ‘플레이어’에서는 액션 장르에 도전해 걸크러쉬 매력을 선사해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이에 정수정이 영화에서는 어떤 색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을 다시 한번 놀라게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애비규환’은 한예종 출신의 재기발랄한 신예 최하나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8월 중 크랭크인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