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서정연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 행복한 시간이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서정연. / 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정연이 MBC 수목드라마 ‘봄밤'(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을 마치면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서정연은 ‘봄밤’에서 약사 혜정 역을 맡아 지호(정해인)와 정인(한지민)의 로맨스를 응원했다. 11일 ‘봄밤’의 마지막 회를 앞두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마지막이라는 게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 좋은 감독님을 비롯해 스태프, 배우들과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감해주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다. 그 덕분에 촬영을 하며 더욱 힘을 얻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정연은 극중 지호의 속마음을 꿰뚫어보며 진심 어린 말을 하며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