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김지민 “‘연예인 병’ 인정”…셀프 폭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과거 ‘연예인 병’에 걸린 것 인정한다.”

코미디언 김지민의 말이다. 그는 오는 12일 오후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스스로 폭로했다.

‘악플(악성 댓글)’을 양지로 꺼내는 새로운 시도로 호응을 얻고 있는 ‘악플의 밤’은 출연자들이 직접 자신들을 따라다니는 악플을 읽으며 속내를 밝히는 프로그램이다.

김지민은 최근 ‘악플의 밤’의 녹화에서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진짜 잘난 줄 알고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을 읽고 금세 인정했다. 그는 “데뷔 초 개그 계의 김태희라는 말과 함께 연예인 병에 걸렸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100% ‘연예인 병’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지민은 “신인상을 받고 인기가 떨어졌다. 슬럼프를 보냈더니 자연스럽게 깨달았다”며 ‘연예인 병’을 고친 배경을 밝혔다.

이를 들은 MC 신동엽 역시 “TV에 나오면서 학생들이 알아보기 시작했다. 버스정류장에 서서 아이디어 짜는 척하기도 하고, 혼자 웃으면서 개그맨 티를 냈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MC 설리는 김지민을 향한 끊임 없는 외모 악플에 “외모 평가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할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