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썸머’ 정제원 “아픔에 힘겨워하는 촬영 후 실제로 아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제원,굿바이 썸머

배우 정제원이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굿바이 썸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제원이 영화 ‘굿바이 썸머’에서 기억에 남는 촬영을 꼽았다.

1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굿바이 썸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주영 감독과 배우 정제원, 김보라가 참석했다.

정제원은 시한부 남고생 서현재 역을 맡았다. 그는 “첫 영화로 영화제로 가게 되고 개봉도 하게 돼서 기쁘면서, 어안이 벙벙하기도 하고 아쉬움도 남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제원은 “첫 영화에 첫 주연이라 부담감이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정제원은 극 중 현재가 극심하게 아파하는 장면을 찍고 나서 실제로 비슷하게 아팠다고 밝혔다. 그는 “그렇게 아픈 건 처음이었다. 촬영 전 아팠다면 이 경험을 더 살릴 수 있을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도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굿바이 썸머’는 시한부인 남고생이 마지막을 앞두고 좋아하는 여고생에게 고백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