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원팀, 청량한 소년美 넘치는 ‘롤링롤링’

[텐아시아=우빈 기자]
원팀,쇼케이스

그룹 원팀의 BC(왼쪽부터), 진우, 제현, 루빈, 정훈이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저스트(JUST)’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원팀(1TEAM)이 청량한 에너지를 내뿜으며 돌아왔다. ‘소년美’ 넘치는 멤버들의 비주얼과 신곡 ‘롤링롤링(ROLLINGROLLING)’의 청량함이 시너지를 발휘했다. 원팀은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여름 시장을 겨냥할 준비를 마쳤다.

그룹 원팀이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저스트(JUST)’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롤링롤링’을 비롯해 ‘탁!(TAK!)’ ‘아이스 인 더 컵(ICE IN THE CUP)’ 등 3곡이 수록됐다. ‘롤링롤링’은 독특하면서 세련된 신스 사운드가 특징인 노래로 여름과 어울리는 멤버들의 시원한 목소리가 매력적이다. 특히 주변 시선 따위 신경쓰지 말고 자기 방식대로 ‘마이웨이’하자는 가사가 당찬 느낌을 준다.

이날 BC는 “데뷔 앨범을 준비하면서 많은 경험을 했다. 2집은 경험을 바탕으로 더 신나고 재밌게 준비 했다. ‘롤링롤링’을 맨처음 들었을 때부터 멤버들 모두 신이 나서 즐겁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제현은 “1집 활동을 한 이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노력했다. 노력한 만큼 팬들께도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정훈도 “육체적으로는 힘들었을 수도 있지만 팬들을 빨리 만난다는 마음에 설렜다”고 말했다.

진우와 루빈은 컴백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진우는 “1집보다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있었다. 그래도 컴백했다는 자체가 기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루빈도 “4개월 만에 컴백하는 거라 부담감이 있었는데, 그걸 이겨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원팀,쇼케이스

그룹 원팀이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저스트(JUST)’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롤링롤링’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미리 본 ‘롤링롤링’ 무대는 말 그대로 ‘자유’였다. 멤버들은 마치 무대를 놀이터 삼아 뛰어노는 소년처럼 즐거운 퍼포먼스를 펼쳤다. 밝고 당당한 멤버들의 표정과 파워 넘치는 안무는 발랄한 멜로디와 어우러져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았다.

제현은 “최고의 안무가 탐진 선생님이 데뷔곡에 이어 안무를 만들어주셨다. 보는 분들이 편하고 재밌게 볼 수 있는 춤”이라며 “후렴에 가슴을 돌리는 춤이 있는데 이름이 ‘롤링춤’이다. 간단하고 중독성 있는 포인트 안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훈은 “멤버들이 바닥에 누워서 태닝을 하는 듯한 느낌을 표현한 ‘태닝춤’이 있는데 그 춤도 포인트가 아닐까 한다”고 설명을 보탰다.

원팀,쇼케이스

그룹 원팀의 BC(왼쪽부터), 진우, 제현, 루빈, 정훈이 1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저스트(JUST)’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가요계에는 청량함을 강조하는 보이그룹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경쟁 속에서 원팀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제현은 “원팀 콘텐츠 중에 리얼리티 ‘원팀 TV’가 있다. 그걸 보시면 우리의 일상과 무대가 같다는 걸 알 수 있다”며 “우리의 강점은 일상과 무대가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다. 숨김없이 우리의 본모습을 무대 위에서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이 원팀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당찬 소년들답게 원팀의 활동 목표는 확실했다. 정훈은 “열심히 활동해서 신인상을 받는 게 목표다. 개인적인 목표는 BC형처럼 랩 메이킹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빈은 “데뷔곡 ‘습관적 VIBE’ 최고 성적이 ‘엠카운트다운’ 9등이었다. 이번에는 5등을 하는 게 목표”라면서 “여름하면 떠오르는 가수가 쿨, DJ DOC이지 않나. 저희도 선배들처럼 노력해서 여름하면 원팀의 ‘롤링롤링’이 떠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외쳤다.

특히 제현은 “이번에 예스24라이브홀에서 팬 콘서트를 한다. 다음에는 이곳보다 더 큰 곳에서 더 많은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 예를 들면 올림픽 체조 경기장 전석을 채우는 것”이라고 했고, 진우는 “‘롤링롤링’으로 인지도를 쌓고, 원팀의 음악적 색깔이 꽉 찬 정규앨범을 내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원팀은 ‘음악이 나왔을 때 기대가 되는 가수’ 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단다. BC는 “누군가에게 설렘을 주는 원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롤링롤링’을 비롯한 ‘저스트’의 전곡 음원은 오는 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