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솔로 출격’ 백현, 10초 만에 반한 ‘유엔 빌리지’로 꺼낸 섹시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엑소,백현,쇼케이스

그룹 엑소의 백현이 10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SAC아트홀에서 첫 솔로 앨범 ‘시티 라이츠’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엑소의 백현이 데뷔 후 약 7년 만에 첫 솔로 앨범 ‘City Ligths(시티 라이츠)’를 선보인다. 섹시한 퍼포먼스를 보여줬던 엑소 때와 달리 목소리로 섹시함을 전하겠다는 포부다. 백현의 섹시한 매력을 펼쳐낼 첫 솔로 타이틀곡은 유엔빌리지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SAC아트홀에서는 백현의 첫 솔로 앨범 ‘시티 라이츠’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같은 그룹이자 유닛 그룹 엑소-첸백시로도 함께 활동했던 멤버 첸이 직접 쇼케이스의 사회를 맡았다. 백현은 질의 응답 시간엔 취재진이 앉아있는 계단으로 다가와 의욕적으로 질문에 답했다.

앨범에는 ‘유엔빌리지’를 포함해 ‘Stay Up(Feat. 빈지노)’ ‘Betcha’ ‘Ice Queen’ ‘Diamond’ ‘Psycho’까지 여섯 곡이 수록됐다. 모두 힙합 및 알앤비 장르다. 백현은 “알앤비는 평소에 관심이 가고 솔로로서 해보고 싶었던 분야였다. 퍼포먼스나 제스처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매력이 있다”고 했다. 백현은 ‘유엔빌리지’를 부르며 엑소 활동 때와 같은 격렬한 안무 대신 그루브를 자연스럽게 탔다. 백현은 “음악 방송에 출연할 때는 새로운 춤이 더 들어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뮤직비디오에서도 백현은 군무 대신 건물 앞에 서 있거나 건물 내부를 걸어가는 등 역동적이기보다 안정된 모습이다. 특히 백현과 건축물의 대비가 돋보인다. 타이틀곡 제목이 서울 한남동의 빌라촌을 뜻하는 ‘유엔빌리지’인 만큼 배경을 다양한 건축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앨범은 백현이 지난해 말부터 소속사에 준비하고 싶다고 의견을 내 제작이 시작됐다고 한다. 백현은 “타이틀곡을 정하는 데에만 8개월 정도 걸렸다”고 했다. 그는 “회사에서는 다른 곡을 타이틀곡으로 하고 싶어했으나 내가 ‘유엔빌리지’가 마음에 들어 밀어붙였다. ‘유엔빌리지’는 10초만에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첫 느낌이 너무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다만 후렴구 부분은 회사와 협의를 했다. 나는 현재 음원의 이전 버전 후렴구가 더 좋았지만 이수만 선생님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유엔빌리지’에 대해 백현은 “곡 제목을 처음 들었을 때 먼저 떠올랐던 것은 서울 한남동 빌라촌의 이름이었다. 하지만 가사를 들어보면 ‘유엔빌리지 뒤쪽 언덕에 내가 정말 좋아하는 장소가 있다. 그곳에 널 데려가 좋은 풍경을 보면서 사랑한다고 얘기하고 싶다’는 내용이다. 궁금증을 유발할 수 있는 가사”라고 설명했다.

엑소,첸,백현,쇼케이스

백현의 첫 솔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의 사회를 직접 맡은 첸./ 이승현 기자 lsh87@

백현은 “엑소나 엑소-첸백시 때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다르게 개인으로서 백현만의 색깔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를 위해 백현은 엑소의 공연이 끝난 후에도 홀로 보컬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백현은 지금까지도 계속 보컬 레슨을 받고 있다. 백현이 늦게까지 연습한 것을 직접 지켜본 첸은 “노래들이 훨씬 깊이 있어지고 그루브한 느낌도 살아난 것 같다”고 칭찬했다. 백현은 “솔로라는 부담감이 내 실력 향상에 도움을 줬던 것 같다”고 말했다.

노래를 부르는 스타일에도 변화를 줬다. 백현은 “엑소의 곡을 녹음할 때와 달리 힘을 많이 뺀 상태로 불렀다. 이 음색을 느껴줬으면 좋겠다”며 “라이브할 때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느낀다. 감상하기 좋은 보컬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솔로 앨범인 만큼 작사에 먼저 도전해봤으나 회사로부터 단번에 거절당했다는 얘기도 털어놨다. 그는 이후 자신이 잘하는 것을 발전시켜 보자는 생각에 보컬과 춤에 집중했다고 했다.

백현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유엔빌리지’를 제외한 다른 수록곡들의 음원도 짧게 들려줬다. 이 중에서도 ‘Stay Up’은 래퍼 빈지노가 피처링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백현은 “이 곡을 처음 듣자마자 빈지노 씨가 많이 생각났다. 친분은 없지만 피처링 제안을 흔쾌히 수락해줬다”고 소개했다. 첸은 백현에게 “많은 사람들과 협업하고 음원 성적도 잘 나와서 부럽다”고 거들었다.

백현은 앞으로도 알앤비를 비롯해 락 등 다양한 장르의 앨범을 계속 선보이고 싶다고 희망했다. 그는 “밴드 사운드나 발라드도 좀 더 보여주고 싶다.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형태가 자유자재로 변하는 보컬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목표”라며 “내 목소리로 꽉찬 음원을 여러 장르에 걸쳐 들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시티라이츠’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