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엄청난 크기의 선물 들고 칼국숫집 방문…정체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골목식당’ 스틸./사진제공=SBS

10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백종원의 특급추천으로 포방터 돈가스집과 인천 덴돈집 유학을 다녀온 에비돈집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메뉴를 선보인다. 특히 인천 덴돈집을 연상시키는 화려한 튀김 실력을 선보여 기대감을 모은다.

지난주 방송에서 달라진 주방 동선으로 점심장사에 어려움을 겪었던 칼국숫집 사장님은 손님들에게 연신 미안함을 표하며 다시 한 번 장사를 위해 심기일전한다. 본격 장사에 앞서 백종원은 정체불명의 선물상자를 들고 칼국숫집에 방문한다.

한눈에 봐도 남다른 스케일의 선물상자를 본 사장님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다. 이어 홀로 일하는 칼국숫집 사장님을 위해 정인선도 일일알바를 자처하며 지원사격에 나선다. 정인선은 장사가 시작되자마자 방송은 잊은 채 묵묵히 일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백종원은 점심장사 여부를 앞두고 큰 고민에 빠진 스테이크집 사장님을 만난다. 사장님의 고민을 듣던 백종원은 “사장님이 책정한 점심 가격은 말도 안 돼” 라고 문제점을 지적해 향후 어떤 솔루션이 진행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첫 방송 당시 정통도 모른 채 어설프게 만든 한식화 부리토를 선보여 백대표에게 혹평을 받은 타고&부리토 부부 사장님은 ”한식화를 하더라도 일단 정통을 먼저 알아야한다“는 백종원의 말에 2주간 정통에 대해 공부했다. 하지만 부부는 뒤늦게 정통의 매력에 빠져 한식화와 정통 둘 다 포기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백종원은 ”정통과 한식화를 모두 할 경우 언젠간 정체성이 흔들릴 수 있으니 한 가지를 선택하라“고 제안했다.

이날 혼란에 빠진 부부사장님은 위해 백종원은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사장님들이 좀 더 수월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과거 푸드트럭 방송 당시 한국식 불고기 부리토를 선보였던 ‘황블리’ 황윤정를 초대한다. 이어 정통 부리토와 한식화 부리토에 대한 대중들의 선호도를 원주 시민들을 통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부부사장님이 정통과 한식화 중 어떤 선택을 했을지는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