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한보름 “성훈과 처음엔 친해지기 힘들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보름,레벨업

배우 한보름이 10일 오후 서울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레벨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의 한보름이 “성훈은 100점짜리 배우”라고 칭찬했다.

10일 오후 서울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레벨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성훈, 한보름, 차선우, 강별, 데니안과 김상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한보름은 “성훈 오빠와 처음엔 친해지기 힘들었다. 둘다 낯을 가리는 성격이다”라며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친해졌다. 연기할 때 잘 맞춰준다. 배려가 많은 사람이다. 특히 감정 연기를 할 때 많이 기다려 준다. 호흡하는 입장에서 만점짜리 배우가 아닌가 싶다”고 칭찬했다.

‘레벨업’은 기업회생 전문가 안단테(성훈)가 부도위기, 폐업 직전의 게임회사에서 신연화(한보름)를 비롯한 식원들과 함께 최고의 신작 게임을 개발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담은 드라마. 오늘(10일) 오후 11시 MBN과 드라맥스에서 동시에 첫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