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 빚투’ 김혜수, 모범납세자까지 된 ‘개념 배우’의 곤욕에 응원 물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혜수/텐아시아 DB

배우 김혜수가 모친의 ‘빚투’로 인해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의 응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10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는 김혜수의 모친이 개인 사업을 이유로 13억 원 가량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혜수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내놓았다.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김혜수의 어머니는 십수 년 전부터 금전문제를 일으켜 왔고, 김혜수는 어머니가 벌인 일을 알지도 못하고 관여한 일이 없음에도 자식된 도리를 다 하기 위해 어머니 대신 변제책임을 떠안아 왔다. 2012년경에는 김혜수가 당시 전 재산으로도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어머니의 빚을 떠안게 되면서 어머니와 큰 불화를 겪었고, 상식 수준을 넘어선 어머니의 행동에 김혜수는 어머니로부터 금전문제를 일으키지 않겠다는 다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어머니와의 관계까지 끊기로 결심했으며, 현재는 이미 8년 가까이 연락이 끊긴 상태다.

법률대리인은 “김혜수는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유명인 이전에 자식이라는 이유로 어머니를 대신해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최선을 다해 왔다. 하지만 자식이라는 이유로 부모가 벌이는 부당한 의도의 일에 대해 무조건 책임을 지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되지 못했다. 그렇게는 도저히 어머니를 제어할 수 없었고, 본인의 어머니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이 더 이상 생겨나지 않도록 멈출 수 없었다. 무조건 책임을 떠안는 방식으로는 문제를 다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고통스러운 시간을 오래 견디며 김혜수가 얻은 결론”이라고 밝혔다. 또한 “어머니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조금도 알 수 없었던 김혜수가 어머니를 대신해 법적 책임을 질 근거는 없다고 확인된다. 어머니가 한 일 때문에 소송을 당하기도 했으나 김혜수의 책임이 없다는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되기도 했다”며 책임은 김혜수의 어머니에게 있음을 강조했다.

평소 김혜수는 많은 선행을 베풀며 대중들에게 지지를 받고 있다. 김혜수는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모범납세자로 선정돼 국세청 홍보대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또한 김혜수는 여러 후배들에게도 귀감이 되는 선배로 꼽힌다. 김혜수와 절친한 배우 한지민은 시상식 등 공식석상에서 김혜수를 향한 존경과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한지민은 지난해 열린 청룡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늘 저에게 좋은 본보기가 돼 준 김혜수 선배님 응원의 말씀 많이 해주시는데 감사하다”고 말했고, 이에 김혜수도 눈시울을 붉혔다.

연기력뿐만 아니라 인성까지 훌륭한 ‘개념 배우’ 김혜수가 이 같은 논란에 휩싸이자 네티즌들은 김혜수를 응원하고 격려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김혜수 씨 의지와 상관없이 까발려지고 상처는 오로지 자신의 몫이다” “돈은 당사자에게 빌려주고 당사자에게 받아라” “김혜수를 이용하지 말고 김혜수 엄마를 고소해라” “김혜수 멋있다. 또 갚아준다고 했으면 내가 더 답답했을 것 같다. 응원한다, 화이팅!”이라며 김혜수를 지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