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 “예능·연기 병행, 딜레마 빠졌다… ‘나 혼자’ 의리로 출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성훈,레벨업

배우 성훈이 10일 오후 서울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레벨업’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의 성훈이 예능과 연기를 병행하면서 딜레마에 빠진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10일 오후 서울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레벨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성훈, 한보름, 차선우, 강별, 데니안과 김상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성훈은 “예능을 하면서 연기를 하고 있다. 보통 배우들은 홍보를 위해 한 번 씩 예능에 출연 하거나 특별한 아이템이 있어서 하게 된다. 하지만 ‘나 혼자 산다’에 고정으로 출연하다보니 딜레마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성훈은 “작품에서 여러가지 모습, 내가 아닌 모습 등을 보여줘야 한다. 하지만 예능에서의 이미지가 박혀서 시청자들이 연기를 제대로 보지 못할 것 같아 걱정됐다”며 “사실 ‘나 혼자 산다’라는 프로그램은 억지로 콘셉트를 잡는 것 보다 일상적인 모습을 보여 주는거라 편하게 찍고 있다. 딜레마가 있긴 하지만 내가 부족하지 않은 모습을 보이면 작품으로서, 캐릭터로서 봐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성훈은 “‘레벨업’ 촬영에 들어가기 전 ‘나 혼자 산다’ 제작진과 상의를 했다. 월요일마다 스튜디오 녹화를 하는데 제대로 참여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씀 드렸다”며 “촬영이 시작될 때 쯤 멤버 두 분이 빠지면서 자리를 비워 버리는 바람에 의리로 출연을 감행했다. 내겐 고마운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레벨업’에서 내가 잘 한다면 시청자들이 예능에서의 모습이 아닌 캐릭터로서 예쁘게 봐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레벨업’은 기업회생 전문가 안단테(성훈)가 부도위기, 폐업 직전의 게임회사에서 신연화(한보름)를 비롯한 식원들과 함께 최고의 신작 게임을 개발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담은 드라마. 오늘(10일) 오후 11시에 첫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