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지성, 의사의 고뇌 담긴 눈빛…티저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SBS ‘의사 요한’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에서 환자의 고통에 공감하는 의사의 고뇌를 담은 티저 포스터가 공개했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지성, 이세영, 이규형-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 엄효섭, 오승현 등이 출연한다. 또한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 조수원 감독, 그리고 김지운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와 관련 ‘의사 요한’의 상징적인 의미를 부각시켜주고 있는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의사 요한’에서 지성은 ‘닥터 10초’라는 별명을 지닐 만큼 탁월한 실력을 가진 마취통증의학과 의사 차요한으로 분한다. 지성은 잔뜩 고뇌에 빠진 표정으로 긴장감을 유발하고 있다. 지성은 손가락을 입에 문 채 내면의 감춰진 고통을 절제된 눈물로 표현하고 있다.

여러 가지 복합적인 감정을 담은 듯한 차요한의 그렁한 눈망울이 시선을 끈다. 또한 ‘당신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을 겁니다’라는 문구가 더해지면서 차요한의 각별한 마음가짐을 드러내고 있다. ‘환자의 고통을 해결하라. 환자에게 병은 절망이고 의사는 희망이다’라는 차요한의 행보는 과연 어떨지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지성은 환자의 고통에 집중하고 그 누구보다 공감하는 ‘닥터 10초’ 차요한 캐릭터 바로 그 자체”라며 “지성은 티저 포스터에서 여느 의학 드라마와는 조금 다른 ‘의사 요한’의 상징적인 의미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의사 요한’은 오는 19일 밤 10시에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