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손정은, 아나운서→배우 “김상중 때문에 보톡스 시술 고민”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손정은 / 사진제공=MBC

아나운서  손정은이 보톡스 시술을 고민했다고 고백했다.

1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손정은이 출연해 보톡스 시술을 고민했다고 털어놓는다.

이날 손정은은 “배우 김상중으로부터 ‘눈썹을 움직이지 마!’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모든게 그의 직업병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져 더욱더 관심이 증폭된다.

손정은은 배우로 변신한 근황을 알린다. 아나운서에서 배우로 영역을 확장한 것. 또한 그녀는 최근 연극 ‘미저리’ 출연 소식을 알리며 이례적인 행보로 이목을 끌기도 했다.

손정은은 ‘미저리’에 함께 출연하는 김성령과 훈훈한 케미도 선보인다. 그녀는 자신과 김성령의 평행 이론을 주장하며 선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러나 정작 MC들은 의아한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손정은은 드라마 ‘더 뱅커’ 캐스팅 비하인드도 공개한다. 앞서 그는 이 작품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디. 손정은은 감독에게 직접 러브콜을 받았다고 털어놓으며 궁금증을 드높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