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폭행 혐의에 ‘조선생존기’ 결방·재방 취소…‘초비상’(공식입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지환,조선생존기

배우 강지환/텐아시아DB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측이 이번 주 휴방하기로 결정했다.

TV조선 관계자는 “이번 주 ‘조선생존기’를 휴방하고 예정돼 있던 재방송도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한 “방영권만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향후 방송 여부에 대해서는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화이브라더스 측은 별다른 설명 없이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강지환의 소속사인 화이브라더스가 제작하고 있는 이번 드라마에서 강지환은 거의 ‘원톱’ 격의 주인공으로, 드라마의 주축이 돼 이끌어가고 있다. 드라마가 한창 방영인 시점이지만 이 같은 혐의로 체포된 주연 배우으로 인해 이번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드라마 방영은 사실상 중단될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 촬영분을 편집하거나 대체할 배우를 찾는 것 역시 어려워보인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강지환은 A 씨와 B 씨 등 소속사 여직원 2명과 회식 후 자택에서 2차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며 “눈을 떠보니까 A 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