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블락비 피오 “연기 잘한다는 말 듣도록 노력 하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텔 델루나’의 표지훈./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에 출연하는 표지훈(그룹 블락비 멤버 피오)이 “연기 잘한다는 말 들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다짐했다.

‘호텔 델루나’에서 표지훈은 한국 전쟁 중 사망해 70년 째 근무 중인 프론트맨 지현중 역을 맡았다. 지난 1월 종영한 tvN ‘남자친구’, 이후 예능 ‘대탈출2’ ‘강식당2’ ‘놀라운 토요일’ 등 본업인 음악뿐 아니라 드라마, 예능까지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다.

표지훈은 ‘호텔 델루나’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선택한 게 아니라 선택을 받은 것 같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원래 판타지 장르에 관심이 많았다. 이런 역할을 해보고 싶었는데 연락이 와서 기쁘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오충환 감독님, 홍자매 작가님들, 좋은 배우들이 많이 있다. 특히 ‘남자친구’에서 부자로 호흡을 맞췄던 신정근 선배님과는 두 번째 호흡이어서 좋았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표지훈은 열심히 준비 했다고 자신했다. 그는 “사람이 살아가면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돼도 마음속에는 소년과 소녀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현중이는 나이는 많지만 순수하고 어린 마음으로 타인의 마음을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밝고 착하고 옆에 두고 싶은 친구인 동시에 생각할수록 가슴 아픈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기 잘하네?’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는 각오와 “뜨거운 여름에 시작해서 시원한 가을이 될 때까지 ‘호텔 델루나’와 함께해 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호로맨스다. 오는 13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