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 이병헌 감독과 두 번째 호흡 “모든 시간이 너무 행복”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멜로가 체질’의 공명./사진제공=JTBC

배우 공명의 JTBC ‘멜로가 체질’ 첫 스틸이 공개됐다. 평범하고 온순한 신입사원으로 변신한 그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되는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과 연애, 일상을 담은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다.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에 갓 입사한 마케팅팀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았다. 험난한 드라마 판에서 한주(한지은 분)와 찰떡궁합으로 다양한 위기상황을 헤쳐나갈 예정이다.

최근 영화 ‘극한직업’을 통해 뜻밖의 코믹 연기로 관객들에게 폭탄 웃음을 선사했던 공명의 연기 스펙트럼은 ‘멜로가 체질’을 통해 더욱 확장될 전망이다. “패기와 열정이 가득한 청년”이라고 재훈을 표현한 공명은 “무엇이든 열심히 하려고 하는 신입사원이지만, 일을 향한 열정 외에도 다양한 매력을 가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냥 순진하고 해맑아 보이는 그에게도 반전 속사정이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10일 공개된 사진 속 재훈은 지켜주고 싶은 청순미를 간직한 신입사원 그 자체다. 심지어 주방에서 집게를 들고있는 당황한 얼굴은 순진무구해 보이기까지 한다. ‘극한직업’에서 치킨과 깊은 연을 맺었던 공명이 또다시 집게를 들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호기심이 피어오른다. 공명은 “이병헌 감독님과 또 다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멜로가 체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라며 “감독님과 함께하는 모든 시간이 너무 복하다”라고 밝혔다.

공명은 “‘멜로가 체질’은 보시는 모든 분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드라마”라며 “재훈뿐만 아니라 눈 돌릴 틈 없는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포진돼있다. 인물 각각의 매력에 집중한다면 더욱 흥미로울 것”이라는 관전 팁까지 전했다.

친절한 신입사원 공명의 활약이 기대되는 ‘멜로가 체질’은 최근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말맛’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다. ‘보좌관’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