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VS LM 전속계약 분쟁, 오늘(10일) 심문 종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강다니엘 /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심사부가 10일 LM엔터테인먼트(LM엔터)가 가수 강다니엘을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에 관한 이의신청 심문을 종결할 예정이다.

재판부는 지난 6월 26일 LM엔터가 법원의 전속계약 효력 정지 결정에 불복해 낸 이의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했다.

강다니엘은 앞서 LM엔터가 사전 동의 없이 전속계약 상의 권리를 제 3자(MMO엔터)에게 양도하는 유상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며 전속 계약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을 냈다. 전속 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서울중앙지법은 이에 “강다니엘이 해당 계약 내용에 사전 동의한 바가 없으므로 LM의 행위는 전속계약에 반하는 것”이라며 가처분 신청을 모두 인용했다. LM엔터는 “MMO엔터와 체결한 공동 사업 계약은 권리 양도가 아니다”라며 법원 결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재판부는 10일 LM엔터의 이의신청에 관해 판단을 다시 내리고 심문을 종결한다.

강다니엘은 최근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솔로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