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블유’ 임수정X이다희X전혜진, 설레는 역발상 로맨스에 ‘기대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스틸./사진제공=tvN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임수정과 이다희, 전혜진의 로맨스는 특별하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는 포털 업계에서 활약하는 여성들의 걸크러시 파워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제각각의 목소리가 뚜렷해 매력적인 세 여자의 이야기는 통쾌함을 선사한다. 상대를 향해 “지켜주겠다”라고 말하고, 든든한 방패가 되어주고, 때로는 자아를 찾기 위해 “사라지겠다”라고 선언하는 다채로운 역발상 로맨스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계획에 없던 하룻밤에서 불꽃처럼 시작된 배타미(임수정 분)와 박모건(장기용 분)의 로맨스. 지난 10회 방송에서 타미는 매사 긍정적이고 자신감 넘쳐 보였던 모건에게 어린 시절 해외로 입양된 상처가 있다는 걸 알게 됐다. 타미는 축하보다는 위로가 필요한 생일날 “이 무렵엔 항상 아프다”는 모건을 바라보며 “내가 너 꼭 지켜줄거야”라고 다짐하며 그를 감싸 안았다. 자신보다 훨씬 큰 남자를 향해 “한 품에 쏙 안아주게 내 키가 2미터였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는 그는 사랑에서도 멋진 여성임을 드러냈다.

막장드라마 마니아 차현(이다희 분)과 악역 조연배우 지환(이재욱 분)의 관계도 신선하다. 팬과 연예인 사이에 싹트는 로맨스라면 흔히 멋지고 잘나가는 연예인이 나만의 연인이 되는 스토리지만 ‘검블유’는 국내 내로라하는 거대 포털 기업 바로의 잘 나가는 커리어 우먼 차현이 무명배우 지환을 보호하고, 필요한 순간마다 도움의 손길을 건넨다.

걸크러시 3인방 중 가장 높은 위치와 권력을 가진 유니콘의 송가경(전혜진 분)은 손에 쥔 것들을 내려놓기 위한 싸움의 막을 올렸다. 그는 10년 동안 이어왔던 정략결혼을 끝내고 시어머니인 KU그룹의 장회장(예수정 분)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기로 결심했다. 이에 “사라지는 것”을 꿈꿨던 그가 진짜 송가경으로 자아를 찾기 위한 여정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전형적인 신데렐라 스토리와는 정반대의 방향을 향해 걷는 가경과 이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남편 진우(지승현 분)의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이어지고 있다.

‘검블유’ 11회는 1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