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플러스3’ 최화정, “오트밀=밥…젓갈 곁들여” 다이어트법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자플러스3’ 최화정.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여자플러스3’에서 최화정이 어릴 적 단식원에 가서 겪었던 충격적인 스토리를 꺼내 폭소를 유발한다.

10일 방송되는 ‘여자플러스3’에는 ‘다이어트’를 주제로 최화정, 차예련, 김호영이 이야기를 나눈다. 한 때 유행했던 이소라 다이어트, 황제 다이어트 다양한 다이어트 방법이 나오던 중, 최화정은 단식원 스토리를 꺼냈다. 최화정은 “그 당시는 지금처럼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있던 시절이 아니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굶기만 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 곳에 있는 책들은 다 찢어져 있었다는 등 믿기 힘든 스토리까지 쏟아내 웃음을 유발했다.

최화정은 독특한 다이어트 음식 레시피를 공개했다. 평소 다이어트를 위해 오트밀을 먹는다는 그녀는 “오트밀도 밥과 같은 것”이라며 젓갈을 곁들여 먹어야 제대로 한 끼를 할 수 있다고 해 MC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

김호영은 자신의 다이어트 방법으로 독특한 관리법을 밝혔다. 그는 “집안 싱크대를 청소하며 밥맛 떨어지는 것을 유도했다”며 혹독한 다이어트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한편 김호영은 음악방송을 끝낸 그룹 위키미키와 레이디스코드를 대기실에서 만나 이들의 파우치부터 뷰티 노하우까지 낱낱이 소개한다.

‘스타일브런치’라는 부제를 가진 ‘여자플러스3’는 세 MC가 브런치 모임에서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트렌디한 정보를 풀어내는 콘셉트로 방송된다.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SBS플러스, 오전 11시 SBS funE, 오후 9시 SBS MTV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