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X김성주, ‘냉부해’→’편애중계’로 호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편애중계’

MBC 새 파일럿 예능 ‘편애중계’가 오는 8월 찾아온다.

‘편애중계’는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일반인들을 위해 6명의 편애중계진이 현장으로 달려가 이유를 불문하고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편애중계’는 스포츠팬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편파중계(한 쪽 편에 치우쳐서 하는 중계)와 비슷한 개념이다. 하지만 내 편을 위해 상대편을 비방하고 깎아내리는 것이 아니라 내 편에 대한 애정 하나만으로 그의 단점까지도 장점으로 승화시켜 오로지 내 편만을 응원하며 중계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처럼 ‘편애중계’는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중계방송을 선사할 예정이다.

‘편애중계진’에는 스포츠 레전드들이 함께 해설위원으로 나선다. 농구 대표로 ‘국보급 센터’ 서장훈, 축구 대표로 ‘반지의 제왕’ 안정환, 야구 대표로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보유자’ 김병현이 출연해 불꽃 튀는 입담 대결을 펼친다. 특히 김병현은 ‘편애중계’로 생애 첫 예능 프로그램 MC에 도전해 기대를 모은다.

3인의 해설위원과 함께 호흡을 맞출 짝꿍 캐스터로는 ‘국가대표급 스포츠 캐스터’ 김성주, 야구장 장내 아나운서 시절부터 편파중계로 유명세를 떨쳤던 ‘편파중계의 시조’ 김제동, ‘의욕 충만 중계 새내기’ 붐이 출연해 편애중계의 묘미를 보여줄 계획이다.

프로그램은 ‘해설 1인 & 캐스터 1인’ 으로 이루어진 세 팀의 편애중계진이 각각 본인들의 편애선수를 응원하며 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장훈과 붐, 안정환과 김성주, 김병현과 김제동 세 중계진의 케미와 입담도 관전 포인트다.

내 편 하나 찾기 힘든 세상에서 오직 단 하나 뿐인 내 편이 되어 줄 ‘편애중계’는 오는 8월 중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