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母 13억 원 빚투 의혹… “연예인 이름 믿고 빌려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혜수 /텐아시아 DB

배우 김혜수가 모친 채무 불이행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이하 ‘뉴스쇼’)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사업을 이유로 지인들로부터 13억 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혜수의 어머니는 지인들에게 돈을 빌린 뒤 몇 년이 지나도 갚지 않았다.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 있다. 특히 피해자 중 1명은 3개월만 쓰겠다는 말에 빌려줬다가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했다.

소식을 전한 기자는 “김혜수 어머니 측도 김혜수의 이름이 연결고리가 됐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며 “김혜수 소속사 측도 확인해보고 답을 주겠다고 했지만 묵묵부답이다”라고 밝혔다.

김현정은 배우의 실명을 공개한 것에 대해 “피해자들이 김혜수 씨 이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에 실명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혜수 씨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없다. 다만 그 이름이 연결고리가 된 건 사실이다”라고 했다. 기자도 “수 억 원이 되는 돈이 피해자들에게는 엄청난 고통이다. 김혜수 씨 어머니가 그 고통을 헤아려야할 것 같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