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측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강지환…사태 파악 중”(공식입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지환,조선생존기

배우 강지환/텐아시아DB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되면서 그가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 비상이 걸렸다.

‘조선생존기’ 측은 “사태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드라마 촬영 자체가 끝나지 않았다. 이번 주 방송분 11~12회 촬영은 마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지환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 상황을 확인한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드라마가 한창 방영인 시점에서 이 같은 혐의로 체포된 주인공으로 인해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인공이기 때문에 당장 촬영분을 편집하거나 대체할 배우를 찾는 것 역시 어려워보인다.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역시 “지금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강지환은 A 씨와 B 씨 등 소속사 여직원 2명과 회식 후 자택에서 2차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며 “눈을 떠보니까 A 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중으로 강지환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