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윤미래·그레이 등”…블랙뮤직페스티벌, 화려한 라인업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BMF’ 포스터. /

지난해 경기도 의정부에서 준비한 ‘블랙뮤직페스티벌'(이하 ‘BMF’)이 올해 2회를 맞이해 화려한 출연자들을 공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의정부 홍보대사이기도 한 래퍼 타이거JK가 예술감독으로서 직접 기획한 라인업이라고 해 더욱 이목이 쏠린다.

그룹 MFBTY(타이거JK·윤미래·비지)와 힙합 레이블 AOMG 대표 프로듀서인 그레이(GRAY), 개성 강한 힙합레이블 Yng & Rich(슈퍼비, UNEDUCATED KID·트웰브), 폭 넓은 인기를 끌고 있는 래퍼 창모와 래퍼 우원재, Mnet ‘고등래퍼3’의 우승자 이영지 등이 나선다. 뿐만 아니라 그렉과 밴드 바스커션과 래퍼이자 MC로 활동하는 프라임도 힘을 보탠다. 힙합 가수들 뿐만 아니라 R&B, 재즈, 블루스 등 다양한 블랙뮤직 장르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BMF’의 총감독을 맡고 있는 의정부예술의전당 소홍삼 문화사업본부장은 “올해는 2회를 맞이하여 더욱 다채로운 공연으로 꾸밀 계획이다. 앞으로 블랙뮤직의 음악, 문화, 사회적인 가치가 조명되고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하며 음악이 나이와 인종, 국적을 뛰어넘어 세상의 빛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축제의 슬로건을 ‘블랙, 세상의 빛을 담다’로 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BMF’는 지난해 지역의 정체성과 현대 음악의 흐름을 접목한 새로운 축제라는 평가를 받으며 단 1회 만에 ‘경기관광유망축제’로 선정됐다. 의정부시는 오랜 기간 미군부대가 주둔했고, 그 영향으로 젊은 층 사이에서 비보이, 힙합, 소울 등 문화가 발달했다. 또한 퓨전MC를 비롯하여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비보이팀의 주요 활동지이자 비보이 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으며, 타이거JK, 윤미래 등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수들도 의정부에 자리를 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힙합 레이블 필굿뮤직을 중심으로 많은 아티스트들이 의정부에서 활동을 시작하면서 ‘블랙뮤직’이 의정부의 특색 있는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화려한 라인업으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BMF’는 공연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과 공간구성을 통해 관객들에게 진정한 축제를 선사할 예정이다. 3개의 블록으로 구성 된 이번 페스티벌은 메인 공연이 펼쳐지는 ‘BMF Stage’외에도 블랙뮤직에 관심 있는 신예 아티스트만을 위한 ‘슈퍼루키’ 무대와 푸드트럭, 플리마켓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제공한다. 디제잉, 스케이트보드, 펜스아트 등의 스트리트아트 콘텐츠를 녹여 낸 ‘Block Party’까지 힙합문화의 효시로 불리는 블록파티 콘셉트를 구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1일 오후 2시 예스24를 통해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BMF’는 오는 9일과 10일 의정부 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