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 딩동 “모욕·폭행 사실 무근…A씨, 3000만원 요구하며 협박” [전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C딩동 / 사진제공=KBS

MC 딩동이 후배를 모욕하고 폭행 했다는 혐의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MC 딩동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MC 지망생 후배 모욕 및 폭행 혐의와 관련한 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명확히 밝힌다”고 했다.

이어 “고소인 A씨는 2017년 6월 MC의 꿈을 안고 나를 무작정 찾아왔다. 처음에는 수 차례 타일러 돌려보냈는데도 꼭 배우고 싶어하는 열정이 가상하여 문하생으로 받아줬다”며 “약 10개월간 MC관련 일과 때때로 일과시간 이후 시간들을 동행하며 일을 도와준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내 자신의 일과 관련해 어떠한 일도 강제로 하게 한 적이 없고, A씨에게 자신의 길과 맞지 않는다 생각이 들면 언제든 일반 직장인의 길로 돌아가라고 늘 다독여왔다”고 덧붙였다.

특히 MC 딩동은 “A씨가 문하생으로 있는 동안 방송국 현장이나 촬영이 금지된 행사 현장 등을 무단으로 촬영했고, A씨 개인 유튜브와 SNS에 게시하는 불법행위를 저질러 나는 몇차례나 관계자들에게 사과문까지 작성했다”며 “그런데도 A씨를 내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동기부여를 해줬다. A씨에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기회를 수 차례 주었지만, 행사관계자들의 좋지 않은 피드백으로 인해 다른 후배 MC들 만큼 무대에 설 기회가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MC 딩동은 “A씨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고 자괴감을 호소하며 나와 함께한 술자리에서 ‘망하게 하겠다’며 극단적인 언행을 일삼았다. 선배로서 그리고 형으로서 잘 타이른 것이 전부다. 절대 A씨가 모욕을 느낄만한 언행을 한 적이 없으며 폭행은 더더욱 없었다. A씨는 나를 떠난 후 자신은 돈이 필요하고 지나간 10개월을 보상받아야 하겠다며 3천만원이라는 거액을 요구했다. A씨 자신과 친척까지 동원해 업무 중에 전화와 문자, SNS등으로 폭언 및 협박, 사진 등으로 나를 괴롭혀왔고, 급기야 나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가며 그를 공갈죄와 업무방해죄로 맞고소하기에 이르렀다. 이 일로 나를 비롯한 가족들, 그리고 지금도 함께하고 있는 7명의 딩동해피컴퍼니 후배 MC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최근 서울 마포경찰서에 MC딩동으로부터 상습 폭행과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냈다. 고소장에 따르면 MC딩동은 2017년 한 술집에서 A씨에게 마이크를 집어 던지고, 머리채를 잡고 뺨을 때렸다. 지난 3월 욕설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몇 년 간 MC 준비생들을 부리면서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MC딩동은 폭행과 모욕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경찰 조사를 모두 마친 상태이다. 그는 A씨를 무고와 업무방해, 협박 등으로 맞고소했다.

MC 딩동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MC딩동입니다.

우선, 금일 기사로 접한 저의 MC지망생후배 모욕 및 폭행혐의에 대한 관련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고소인 A씨는 2017년 6월 MC의 꿈을 안고 진행을 배우게 해달라고 저를 무작정 찾아왔습니다. 그런 A씨를 처음에는 수 차례 타일러 돌려보냈음에도 꼭 배우고 싶어하는 열정이 가상하여 A씨를 문하생으로 받아주었고, 약 10개월간 MC관련 일과 때때로 일과시간 이후 시간들을 동행하며 일을 도와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저는 제 자신의 일에 관련한 어떠한 일도 강제한 적이 없고 A씨에게 겪어보면서 자신의 길과 맞지 않는다 생각이 되면, 언제든 일반 직장인의 길로 돌아가라고 늘 다독여왔습니다. A씨가 문하생으로 있는 동안 방송국 현장이나 촬영이 금지된 행사현장 등을 무단으로 촬영하여 A씨 개인 유튜브와 SNS에 게시하는 불법행위를 저질러 저는 관계자들에게 사과문까지 작성하는 일을 몇 차례 하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씨를 후배로서 내치지 않고 나름 최선을 다하여 동기부여를 해주었습니다. 그리하여 A씨에게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기회를 수 차례 주었지만, 행사관계자들의 좋지 않은 피드백으로 인해 함께 동고동락한 다른 후배MC들 만큼 무대에 설 기회가 줄어들었고, 이로 인해 A씨는 본인의 처지를 비관하고 자괴감을 호소하며 저와 함께한 술자리에서 “나를 망하게 하겠다며” 극단적인 언행을 일삼아 선배로서 그리고 형으로서 잘 타이른 것이 전부이며 절대 A씨가 모욕을 느낄만한 언행을 한 적이 없으며 폭행은 더더욱 없었습니다. A씨는 저를 떠난 후 자신은 돈이 필요하고 지나간 10개월을 보상받아야 하겠다며 3천만원이라는 거액을 요구하며, A씨 본인과 친척까지 동원하여 업무 중에 전화와 문자, SNS등으로 폭언 및 협박 문자와 사진 등으로 저를 괴롭혀왔고 급기야 저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가며 그를 공갈죄와 업무방해죄로 맞고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 일로 저를 비롯한 저의 가족들 그리고 지금도 함께하고 있는 7명의 저희 딩동해피컴퍼니 후배 MC들이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기사화된 이번 일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밝히는 바입니다. 이번일로 인하여, 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이 일을 조속히 해결하여 다시금 좋은모습, MC딩동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