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트리스 에이엠 “인피니트 우현·배진영이 데뷔 축하해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리미트리스의 에이엠(A.M)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리미트리스(LIMITLESS)의 리더 에이엠(A.M)이 “동료 가수들의 데뷔 축하와 응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에이엠은 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디지털 싱글 음반 ‘몽환극(Dreamplay)’의 쇼케이스에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의 배진영과 돈독한 사이다. 성격이 밝고 인성이 좋은 친구다. 그 역시 그룹으로 데뷔를 앞두고 있는데, ‘꼭 같이 성공하자’며 응원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인피니트 우현 선배님도 쇼케이스 직전에 전화로 ‘성현우(에이엠 본명) 파이팅’이라고 해줘서 힘이 났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멤버 장문복 역시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연 당시 동갑인 친구들이 많았다. 뉴이스트 렌과 JBJ 상균과 켄타, 곧 데뷔하는 우담 등이 ‘데뷔 축하한다’고 해줬다”고 밝혔다.

리미트리스는 ‘한계가 없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이라는 뜻이다.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주목받은 장문복을 중심으로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에이엠과 윤희석, JTBC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등장한 레이찬(Raychan) 등 4명으로 구성된 보이그룹이다.

이날 오후 6시 음악 사이트에 공개되는 ‘몽환극’은 ‘가수 데뷔’라는 리미트리스의 꿈과 환상을 은유적으로 풀어낸 곡이다. 중독성 강한 후렴구와 꿈으로 더 깊이 빠져든다는 내용의 가사, 리미트리스의 힘 있는 목소리가 조화를 이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