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와 비교해보는 재미…‘녹두꽃’ 작가판 대본집 출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작가판 대본집. /사진제공=북로그컴퍼니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측이 작가판 무삭제 대본집(전 3권)의 출간을 앞두고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녹두꽃’은 배우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등 배우들이 주연으로 나섰으며 ‘정도전’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의 신경수 PD가 제작진으로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정면으로 다룬 최초의 사극이자, 민중 저항사의 관점으로 당대의 시대상을 조명했다. 혁명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서로에게 총구를 겨누는 이복형제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민초들과 무명전사들, 무능한 기득권 세력 등 개성 강한 인물들이 써내려 가는 애증과 영욕의 삶을 통해 박제된 역사가 휴먼 스토리로 되살아났다.

3권으로 구성된 대본집 ‘녹두꽃’은 각 권에 8부 분량의 작가판 대본이 실렸으며, 상세한 기획 의도와 시놉시스, 제작방향, 등장인물에 대해서도 담겨있다. 드라마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한 인물들의 숨겨진 스토리와 방송에서는 편집된 미공개 장면을 찾아보는 재미까지 누릴 수 있다. 또한 전라도 사투리가 대본에서 어떻게 표현됐고, 또 배우들이 이를 어떻게 연기했는지 대본집과 영상을 비교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대본집은 7월 중으로 출간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